1개월 만기 초단기 적금 상품

최근 시중은행들이 단기 1개월 적금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초단기인 상품인 만큼 수익률이 높지는 않지만 은행들이 이 같은 초단기 적금 상품을 내놓는 이유는 고객들의 단기상품에 대한 수요가 있고, 은행들 역시 크지는 않겠지만 시중 부동자금을 흡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나은행은 1개월 만기는 연 3.95%인 ‘하나 타이밍 적금’을 리뉴얼해 ‘1개월’ 만기 상품을 선보였다.
KB국민은행은 1개월 만기 설정이 가능한 ‘KB 특별한 적금’을 출시헸다.
1개월 만기 최고 금리는 우대금리를 포함해 연 6%가 적용된다.

IBK기업은행은 ‘IBK D-day 적금’을 개편해 최소 가입 기간을 1개월로 단축한 3.45% 상품을 내놓았다.
케이뱅크도 기존 상품인 ‘코드K 자유적금’의 가입 기간을 다양화해 1개월로 선택할 경우 연 3.3%의 이자를 지급한다.

하지만 1개월 초단기 적금이라 가입 기간이 짧아 이자 혜택이 크지는 않다.

적금과 예금

1) 적금
적금은 일정한 기간 동안 일정한 금액을 예치하여 저축하고, 그 기간이 만료될 때 이자와 함께 원금이 돌려받는 제도입니다.
일반적으로 고정된 기간과 금액, 이자율이 정해져 있으며, 예치기간 동안은 일정 금액의 인출이 제한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적금은 저축의 목적으로 이용되며, 미래의 목표를 위해 계획적으로 돈을 모으고자 할 때 많이 사용됩니다.

2) 예금
예금은 고객이 은행에 돈을 예치하여 보관하는 것을 말합니다.
예금은 일반 예금, 정기 예금, 당좌 예금 등 다양한 형태가 있습니다.
예금은 예금주가 필요에 따라 언제든지 인출이 가능하며, 이자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예금은 주로 일상적인 금융 거래를 위해 사용되며, 인출이나 입금이 자주 발생하는 계좌에 사용됩니다.

적금과 예금 주요 차이점

예치 기간
적금은 예치 기간이 정해져 있어 일정 기간 동안 예금이 고정되어 있어야 하지만, 예금은 예치 기간이 없거나 짧아 언제든지 인출할 수 있습니다.

이자율과 계약
적금은 예치 기간과 금액에 따라 고정된 이자율이 적용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금의 경우에는 예금 종류에 따라 변동 이자율이나 계약에 따라 협상 가능한 이자율이 적용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금 인출 제한
적금은 일정 기간 동안은 예금 인출이 제한되는 경우가 많지만, 예금은 예치 기간에 따른 인출 제한이 없거나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경우가 많습니다.

저축 목적
적금은 주로 저축의 목적으로 사용되며, 미래의 목표를 위해 계획적으로 돈을 모으는 데 사용됩니다.
예금은 주로 일상적인 금융 거래를 위해 사용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